본문 바로가기

방원장의 병원일상

어머니 가슴의 상처 유방암, 어떻게 이겨내고 계시나요?

입동.
무더운 여름을 지나 가을이 온지 얼마나 되었다고..
벌써 오늘은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입니다. 
봄, 여름, 가을에 열심히 지내왔을 동물들은
겨울잠을 준비하며 그들에게 찾아 온 휴가를 맞이할 준비로 분주합니다.
부산한방병원에도 많은 환우님들의 인생에 찾아 온
휴가를 통해 자신을 돌아보며 암과의 전쟁 중에 있습니다.

 

어머니 가슴의 상처 유방암, 어떻게 이겨내고  계시나요?
-부산한방병원이야기

유방암자가진단도 가능하고
국가 암검진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조기발견도 가능하고,
5년 생존율 또한 높은 암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오늘은 부산한방병원에서 유방암과의 투쟁을 벌이고 있는 환우님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우리, 자식들을 키우느라..
또 당신의 남편, 우리 아버지를 뒷바라지를 하며
한 여자였던 어머니는 강인한 어머니가 되었습니다.

그랬던 어머니가 지금은 제 앞에서 눈물을 보이고 있어요..
강한줄로만 알았던 어머니의 눈물을 보이게 하는 것은
어머니의 가슴에 찾아온 유방암.

우리 가족은 어머니의 눈물을 닦아주고
다시 화목한 가정으로 돌아가도록 옆에서 열심히 도울꺼에요...

                                                              -최OO님 딸 인터뷰 중-

 

 

유방여성모성의 상징으로 여겨져 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수술을 잘 마치더라도
수술로 인한 상처는 잘 아물지만, 마음의 상처는 잘 아물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에 많은 유방암 환자들이 뭐라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항상 몸에 자신이 없다고 말씀을 해오고 있습니다.

 

"인정하고 받아들이기까지 시간이 많이 필요했어요...
이렇게 상처부위가 클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상처가 크더라구요..."

부산한방병원에서 항암치료로 인한 몸의 면역을 높이기 위해
면역치료를 받고 계신 최OO님은
항암치료에서 수술로 이어지는 고통의 시간에 있습니다.

여자가 아닌 엄마로 살아왔던 지난 시간들.
결혼을 하고 딸 하나를 낳고 지내온 최OO님의 시간은
어떻게 지나간지도 모르고 살아오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당신을 찾아온 삶의 휴가신청유방암진단으로 찾아왔습니다. 

 

 

"수술을 앞 둔 것만으로도 무서웠는데, 항암을 먼저했어요...
예상했던 일이지만 머리카락이 빠지고 마음이 저렸어요..."

 

수술을 하기 전 항암치료를 통해 암종양의 크기를 줄여
유방의 최대한 보존을 위해 항암치료를 먼저 했던 최OO님.
다시 되찾을 건강을 위한 당연한 치료임에도 불구하고
두려움이 고개를 드는건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럴때마다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딸.
엄마와 딸의 땔래야 땔 수 없는 이 관계는 무엇으로 설명이 가능할까요?

 

어린시절 나를 품어주었던 어머니의 따뜻하고 넓은 가슴을 기억하시나요?
그 가슴에 병을 얻어 많은 고통을 받는 이 세상에 많은 어머니들.
이를 위해 정기적인 건강검진과 당신 몸에 대한 관심.
이 것들이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한 여자를, 그리고 내 어머니를 지킬 수 있는 약이고 치료가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