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원장의 진료실

부산한방병원 통합면역치료를 암치료와 병행 시 부작용 개선

암,

세포의 수명이 중단되어야 할 적정한 시기에 중단되지 않고 계속적으로 분열되어 생기는 병입니다.

현대인들은 야근, 스트레스, 음주, 흡연, 약물복용 등 다양한 환경적 요소들에 노출되어 있으며, 이런 요소들은 세포의 비정상적 변이현상을 발생시키는 치명적 원인이 됩니다.

 

2012년 국가암센터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암발생률은 전체 37.3%로 남자 37.5%, 여자 34.9%이며, 10년 전보다 대한민국의 암 발생률이 80% 이상 증가하였다고 합니다.

암 진단부터, 수술,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등의 공격적인 치료로 각종 부작용이 발생하여 결국에는 암환자들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데요.

이에 통합면역치료를 병행하게 되면 암 증상을 효과적으로 제어해주고, 항암부작용 관리 또한 개선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공격적인 항암치료를 오히려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시킨다고 합니다.

암환자들을 정말로 힘들게 하는것은 무엇일까요?

실제 암때문에 겪는 통증보다는 항암치료 시 부작용에 의한 고통이 훨씬 크다고 합니다. 개인별 암종, 병기에 따라 부작용의 증상은 다를수 있지만 분명히 항암치료의 부작용이 환자의 체력과 면역력을 떨어트리는것은 사실입니다.

 

암치료를 위한 항암을 선택하지만, 다수의 환자들이 항암부작용과 체력적인 한계로 인하여 항암치료를 견디지 못하도 도중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항암을 포기하지 않기 위해 환자들이 진심으로 바라는 삶의 질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을 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공격적인 항암치료만이 정답인지, 아니면 환자의 체력상태를 케어할 수 있는 또 다른 방안을 모색하여 환자 개인맞춤형 암치료에 임해야 하는지 결정해야 합니다.

 

 

 

 

 

 

 

 

항암부작용관리는 통합면역치료가 효과적인데요.

전세계 전통의학이 남아있는 나라는 한국, 독일, 중국, 인도, 티벳 등 몇개국이 되지 않습니다. 전통의학 면역치료와 항암치료를 병행한다면 치료효과 또한 극대화가 된다고 합니다.

면역력은 인체의 방어기능으로 세포분열 시 잘못 만들어진 이상세포·바이러스를 사멸시키며, 인체 호르몬 밸런스를 맞추어 일정수준 이상의 신체기능을 유지하도록 합니다.

면역력 강화로 암세포의 종양억제, 자연사멸까지 가능한데요. 실제 항암치료와 통합면역치료를 병행하였던 환자들의 암 호전율은 항암치료만 받는 환자들에 비하여 높다는 연구결과도 알려져 있습니다.

 

 

 

 

 

 

 

 

부산한방병원 방선휘 병원장은 "항암치료에 있어 통증과 부작용은 환자본인의 치료의지를 꺽게 만드는 큰 요소이며, 통합면역치료를 통함 수술 전후관리, 면역회복에 대한 치료를 행할 할 필요가 있다."며 "항암부작용에서 오는 환자들의 고통의 해결이 필요하고, 체력적인 한계때문에 항암치료를 포기하지 않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하였습니다.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면역세포의 활발한 증식이 독한 항암치료의 부작용과 함께 암치료를 이겨낼 수 있는 분명한 힘의 근원지라는 것입니다.

 

부산한방병원 성OO님은 2013년 10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으셨습니다.

췌장암음 췌장의 몸통과 꼬리부분에 암세포가 있다면 초기에 거의 증상이 없기 때문에 말기가 되어서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성OO님은 수술, 항암치료를 진행하였으나, 1년 후 간, 림프절 전이가 확인되었으며, '젬시타빈'에서 '5-FU' 항암제로 바꾸며 항암치료를 진행했지만 극심한 피로감, 황달증세, 설사 등의 부작용으로 인해 부산한방병원에 내원해주셨습니다.

내원 후 양한방통합면역치료를 시작하였으며, 치료 5개월차에 촬영한 CT검사 상에서 암종이 더이상 커지지 않고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렇게 면역력 관리가 항암치료 부작용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준다는것이 증명되고 있습니다.

 

부산한방병원의 더 많은 사례는 아래 링크를 통하여 확인가능합니다.

 

# 부산한방병원 치료사례 보러가기

 

 

 

 

 

 

 

Cancer Free, 몸속에 더이상 암이 없는 경우를 말합니다.

Cancer Free 라 하더라도 3개월 정도는 충분히 면역치료를 통하여 정상체력으로의 회복기간을 거쳐야 암의 재발확률이 낮아지며, 실제 독일에서는 Cancer Free 후 100% 체력회복이 된 환자들이 사회에 다시 발을 디딘다고 합니다.

 

환자의 컨디션은 그토록 암치료에 중요하며, 체력이 허락치 않아 항암을 통한 득보다 실이 더 큰 상황이라면 부작용완화와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통합면역치료로 시너지 효과를 내어보아야 합니다.

 

항상 환자의 입장에 서서 합리적인 선택을 하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부산한방병원이 될 것입니다.

 

 

부산한방병원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