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원장의 병원일상

초기 유방암 재발 의심 증상

 

 

난소암, 자궁경부암과 함께

국내 3대 여성암으로 분류되고 있는 유방암은

예전에는 '잘 살고, 잘 먹어서 발병한다' 고 할 만큼

서구형 질환으로 분류되었지만,

최근에는 위험 수준에 도달할 정도로 높은 국내 발병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나라의 검진 기술이 발달함과

국가암권고안에 따른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조기에 유방암 발견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였으며,

그에 따라 치료율 또한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러나 유방암의 미세전이라는 특성과

높은 재발, 전이율은 조기 발견으로 이어져

적합한 치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재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갖게 만듭니다.

 

 

 

 

 

국가암정보센터 자료에 따르면,

유방암의 경우,

첫 치료 후 5년 이내 재발률이 80~90%를 보이며,

나머지는 10년 이내 재발된다 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간혹 15~20년 만에 재발되는 경우 도 있습니다.

 

 

 

■ 유방암 재발을 의심해볼 수 있는 증상이라면?

 

초기에 유방암을 의심해볼 수 있는

특별한 증상이 없듯이 유방암 재발 역시 단정지을 수 있는 증상은 없습니다.

 

 

 

 

유방암에 있어서 흔한 국소 재발은

수술한 부위, 겨드랑이, 목 부위 림프절에

무엇인가 만져지는 것으로 재발을 의심하기도 합니다.

 

 

다른 장기로 전이된 경우에는

유방암의 경우, 뼈, 폐 전이율이 높으며

허리 통증, 엉덩이뼈 시림, 잦은 기침,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유방암 재발을 의심하는 증상들이 나타나기 전,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추적검사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방암 최초 진단과 마찬가지로 유방암 재발 역시

조기에 발견하게 되면,

동일하게 치료를 해볼 수 있기 때문에 완치의 가능성 또한 높습니다.

 

 

 

 

암이라는 것이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확실하게 예방하는 방법은 없듯이

유방암 재발 역시 완벽하게 막을 방법은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나 한 가지 중요한 것을 말씀드리자면,

현저히 저하된 면역 관리에 집중하게 되면 편안해짐, 건강해짐 등의

심리적 안정감은 물론 최상의 면역력, 컨디션 상태를 유지하게 됨으로써

높은 유방암의 재발, 전이율을 낮추고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데 도움 된다는 것입니다.

 

 

 

 

 

 

■ 유방암 재발을 예방하기 위한 관리의 중요성

 

 

실제로 저희 부산한방병원을 내원하고 계시는

유방암 환우들 역시 수술 후유증 회복,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 전, 중, 후 부작용 및 면역력 관리 를 위해서도

찾으시지만, 초기 유방암 진단 후

적합한 치료를 완료하시고 나서 높은 재발 및 전이 예방을 목적으로

통합 면역치료를 받으시기 위해 꾸준히 내원하고 계십니다.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유방암 재발 관리를 하셨지만,

아무래도 막연한 두려움으로 혼자서 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아 집중적인 면역 관리를 받기 위해 내원하고 계십니다.

 

 

유방암 치료 과정에서 동반된 부작용을 즉각 해소하며,

현저히 저하된 면역력을 증진시켜주는

양한방협진을 통한 통합 면역치료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면

전반적인 삶의 질을 개선함으로써

유방암의 높은 재발률에 대한 막연한 공포감, 두려움으로부터

심리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도움 받을 수 있습니다.

 

 

 

 

 

 

현재 유방암 치료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으시거나

유방암의 높은 재발률, 전이율로

막연한 공포감, 두려움을 가지고 있으신 분은

대표전화 1522-8850을 통해

통합 면역치료에 대한 자세한 상담 이어가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