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원장의 병원일상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 어떻게 해야 할까?

 

 

점차 서구화된 식습관으로의 변화,

과도한 음주 및 흡연, 심각한 스트레스 등을 원인으로

우리나라 역시 대장암 발병률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대장암도 초기에 발견하게 되면

수술만으로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분들이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하십니다.

 

 

 

 

 

 

대장암 수술 후에는

급격히 떨어진 기력과 체력, 면역력으로

체중의 변화가 생기기도 하지만,

떨어진 식욕과 다양한 수술 후유증을 앓기도 하기 때문에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에 대해

환자분은 물론 보호자들 역시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저희 부산한방병원을 내원하는

많은 환우님들 역시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에 어려움을 겪으시거나

각종 수술 후유증 및 지속되는 항암치료의 부작용으로

정상적인 식사가 어려워 도움 받고자 내원하시기도 합니다.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에는

특별히 좋은 음식이 있꺼나

특별히 제한해야 할 음식이란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수술 후에는

영양소 고른 식단을 통해 골고루 드시고,

규칙적인 식습관을 가지는 것 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대장암 수술 부위에 따라

단계적인 식사 적응 노력이 필요하며,

통증 및 불편감이 있는 음식에 대해서는 선별적으로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 수술 직후에는 섬유질 섭취량을 줄임으로써

대변 양, 빈도를 줄이는 데 집중해야 합니다.

 

 

 

 

 

그러나 배변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으로

오랫동안 섬유질의 섭취량을 줄이게 되면,

원활하고 정상적인 장 운동을 위축시킬뿐만 아니라

변비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본적으로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를 위해

음식을 섭취할 때는

천천히, 많이 씹어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대장암 수술 후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제대로 씹지 않고 삼킨 경우,

체내에 덩어리를 형성하게 되고

부분적인 장 폐색과 같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음식을 잘게 썰어서 조리하는 것이 좋고, 섭취에도 용이합니다.

 

 

 

 

 

에너지 보충에 효과적인 살코기 또는 생선,

두부, 달걀과 같은 단백질이 높은 식품은 매 끼니마다

적절하게 섭취하는 것이 수술 후 신속한 회복에 도움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회 또는 육회 같은 날 음식의 경우에는

수술 후 6개월까지는 반드시 삼가는 것을 권장하며

 

 

 

 

 

대장암 수술 후 항암치료가 계획되어 있는 분이라면

더더욱 감염의 위험이 높으므로

모든 치료 과정이 끝난 후 드시길 적극 권장합니다.

 

 

 

 

 

대장암 수술 후에는

일상생활의 배변 활동과 밀접한 관련이 잇어

많은 환우님들이 식단 관리에서 상당한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대장암 수술 후 식단 관리에 대해 어려움을 느끼시거나

오심과 구토, 구내염, 식욕 부진, 급격한 체중 감소 등

각종 수술 후유증으로 식사에 대해 어려움을 겪으시는 분 들께서는

 

환자 개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고려한

1:1 맞춤 약선 요리가 제공되는 한방병원의 도움을 받는 것

대장암 수술 후 신속한 회복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