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원장의 병원일상

항암부작용 중 체중증가?

 

 

암 진단 이후 환자가 피해갈 수 없는 항암치료

암 수술 이후 높은 전이, 재발률을 낮추기 위해

보조적으로 항암치료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또 수술이 불가능한 암을 진단 받은 경우에는

항암치료 또는 방사선치료가 주된 치료 방법이 됩니다.

 

 

 

 

 

이와 같이 암 진단 이후

환자가 피해갈 수 없는 항암치료 중 대다수의 환자가 호소하는

항암부작용은 식욕 저하와 체중 감소 입니다.

 

 

몸 속에 암이 존재하면

화학적 부산물로 급격한 근육 감소 및 체중 감소가 동반됩니다.

 

 

 

 

 

 

더불어 항암치료라는 것이 단기간에 끝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치료 과정에서는 기력 저하, 면역력 저하, 근육 손실, 식욕 저하, 심각한 피로감 등

다양한 항암부작용으로 이어지고, 이는 자연스럽게

체중 감소로 이어지게 됩니다.

 

 

 

 

 

그렇다면 체중증가 역시

항암부작용으로 보는 것이 맞을까요?

 

항암치료 과정에서 통합 면역치료를 병행하는

환자 중 5kg 이상 체중이 증가하는 사례를 종종 접하게 됩니다.

 

 

 

 

 

 

회진을 돌다보면 항암치료 중인데도

나타나는 체중증가 역시 항암부작용은 아닌지

궁금해 하는 환자분과 만나게 됩니다만,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게 하는 항암부작용은 아닙니다.

 

 

 

 

 

 

항암치료 과정에서

극심한 면역력 저하, 식욕 저하, 체중 감소와 더불어

여러 가지 항암부작용을 겪으신 환자분들은

통합 면역치료를 병행하고 난 후부터

 

 

동반된 부작용 증상이 즉각 해소되고

근본적인 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게 되면서

 

없었던 식욕도 생기고, 입맛도 돌고

충분한 휴식, 수면까지 이어져

체중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부산한방병원을 내원하는 환자분들을 만나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항암치료와 통합 면역치료를 병행하게 되면

 

 

규칙적인 식사와 생활습관, 휴식과 정상적인 수면 상태 유지,

동반된 항암부작용 증상 관리 및 면역력 관리 등

통합 면역치료의 여러 가지가 동반됨에 따라

체중이 증가하였다 고 말합니다.

 

 

 

 

 

각자 다른 항암부작용 증상이 원활하게 관리되고,

환자 개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고려하여

1:1 맞춤 식단을 통한 약선 요리가 제공되고,

 

점차 불안감이 사라지면서 수면 장애 역시 해소되고 나니

자연스럽게 체중이 증가할 수 밖에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면역력과 기력, 그리고 정상적인 체중 유지까지

삼박자가 두루 갖춰져 있지 않을 경우,

장기간 항암치료를 견뎌내고, 치료 반응율을 높이며,

기대하는 높은 효과를 얻기에 불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앞선 여러 가지 조화들을 미루어 보아

여러 차례 힘든 항암치료를 이어가는 중에도,

각종 항암부작용이 나타났을 때에도,

통합 면역치료를 병행하게 되면

현저히 떨어진 면역력과 기력을 회복하게 되고

치료에서도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환자분이 직접 표현하신

항암부작용 중 기분 좋은 체중 증가,

 

오늘도 한 분 한 분

잘 드시고,

잘 주무시고,

잘 생활할 수 있는 하루가 되도록

최선의 부산한방병원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