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원장의 병원일상

오심구토, 대표적인 항암부작용 관리법

 

 

항암치료 과정에서 흔히 겪는 오심구토,

실제로 약 70-80%의 암 환우님들이

항암치료 중에 오심구토를 경험한다 말합니다.

 

 

그러나 흔히 겪는 항암부작용이라고 방치하기에는

일상생활을 어렵게 만들고

올바른 영양 상태 및 치료를 이어가는데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오심구토에 대한 적절한 치료가 절실합니다.

 

 

 

 

 

 

오심은 구역의 다른 말로 속이 불쾌해지면서

토할 듯한 기분이 생기는 증상을 말합니다. 흔히 메스꺼움이라고 하죠.

구토는 다들 아시다시피 위의 내용물이 식도와 구강을 거쳐

입 밖으로 나오는 현상을 말합니다.

 

 

 

 

 

 

오심구토는 항암제를 투여 받을 때 주로 발생하게 됩니다.

모든 항암제를 통한 항암치료에서

오심구토를 동반하는 것은 아니지만, 항암제의 종류 및 용량, 투여 기간, 연령, 이전 치료 기록 등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 정도가 다르게 나타납니다.

 

 

항암제가 뇌의 중추신경계와 위장관 점막에 직접 작용하여

흔히 오심구토를 동반할 수 있습니다.

 

 

 

 

 

항암치료 중 흔히 동반되는 오심구토는

항암치료뿐만 아니라 복부 또는 머리 방사선치료를 받고 있는 경우,

동반되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암환자가 겪는 항암부작용이라 여겨

지속되는 오심구토를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정상적인 영양 섭취가 어려워지게 되면서 영양 상태를 악화시키며,

체중 감소를 동반하게 되고, 체력과 면역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높은 치료 효과를 얻는데 방해요인이 되기도 합니다.

 

 

 

 

 

 

특히 체력 및 면역력의 요건이 갖추어 있지 않을 경우,

계획된 치료를 중단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오심구토의 증상을 빠르게 체크하여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그러나 오심구토 정도가 개개인마다 달라

정확한 치료 방법을 제시하기에 어려움이 따릅니다.

 

 

 

 

 

때문에 최근에는 오심구토 같이 대표적인 항암부작용 증상을 즉각 해소하고

면역력 및 체력까지 향상시킬 수 있는 한방 면역치료를 병행하는 환우님들이 많습니다.

 

 

 

 

 

 

 

2011년 대한암한의학회지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암 환자에 대한 침 치료는 안정성 및 효율성을 이미 인정 받았으며,

항암치료 과정에서 동반될 수 있는 오심구토, 우울 불안, 백혈구 감소증, 암성피로,

암성통증, 말초신경병증, 수면 장애 등 다양한 질환 관리에 효과를 입증 받은 바 있습니다.

 

 

( 암 환자의 침치료 금기증에 대한 고찰 - 논문 자세히 보기) - 클릭!

 

 

 

 

 

 

잘 먹고, 잘 자기만 해도

쉽게 회복되는 것이 체력과 면역력이라고 하지만,

암 환우분들에게는 그 쉬운 것이 상당한 어려운 과정입니다.

특히나 치료 과정에서 오심구토 같은 항암부작용이 동반되면

원활한 영양 섭취에도, 수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오심구토 같은 항암부작용 증상을 적극적으로 관리하여

건강한 암 치료를 중단 없이 이어나가실 수 있도록

부산한방병원이 함께 하겠습니다.

 

 

 

오심구토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시거나

암 치료 과정에서 여러 가지 항암부작용을 겪고 있으신 분들은

아래 간편 온라인상담 또는

1522-8850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